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명품해설' 차범근, 올림픽 끝나고 뭐하나 봤더니…

[사진=차범근 SNS]


런던올림픽 기간 명품 축구해설로 화제가 된 차범근 SBS 해설위원이 아들 차두리와 휴식을 만끽했다고 일간스포츠가 16일 보도했다.



차 위원은 16일 SNS에 '오늘 독일이 아르헨티나한테 3:1로 졌습니다. 그것도 프랑크푸르트에서. 독일팀, 90분 내내 차범근 차두리 두 해설자한테 많이 까였습니다. 하하하. 이렇게 축구 보는 거 최곱니다'라는 글과 사진을 올렸다. 차 위원 부자는 편안한 옷차림으로 소파와 의자에 길게 누워 독일-아르헨티나전 TV 중계를 보고 있다. 날카로운 눈빛으로 해설을 하던 차 위원과 그라운드를 힘차게 누비던 차두리의 모습은 없고, 느긋하게 누워 축구를 보며 수다를 떠는 일반 팬의 모습이다.



네티즌들은 '부자가 너무 부러워요' '멋진 부자 덕분에 아침부터 기분이 좋네요'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난해 스코틀랜드 프리미어리그 셀틱에서 활약하며 우승을 거둔 차두리는 2012~2013시즌에는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한다. 차두리 팀인 뒤셀도르프는 오는 25일 '캡틴 구' 구자철이 뛰고 아우크스부르크와 개막전을 치른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