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일성과 형제 관계' 문선명 통일교 총재 위독

문선명
통일교(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창시자 문선명(92) 총재가 서울성모병원 중환자실에서 입원 치료 중이다. 안호열 통일교 대외협력실장은 15일 “문선명 총재가 감기와 폐렴 합병증으로 14일부터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중환자실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폐렴 합병증 … 후송 중 의식 잃어

문 총재는 지난달 중순 미국에서 입국, 피스컵 국제축구대회 개·폐막식 등 각종 행사에 참가했다. 안 실장은 “한 달 전만 해도 1만5000명이 참가한 집회를 집전할 정도로 건강했다”며 “14일 거처인 경기도 가평 천정궁 박물관에서 휴식을 취하다가 이상 증세를 느껴 병원으로 옮기던 중 의식을 잃었다”고 말했다.



 부인인 한학자 선문대 이사장, 4남 문국진 통일그룹 이사장, 7남 문형진 통일교 세계회장을 비롯한 가족과 통일교 신도들이 병실을 지키고 있다. 문 총재는 한 이사장과의 사이에 7남6녀를 뒀다. 외국에 거주하고 있는 자녀들도 귀국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 총재는 고령에도 불구하고 매달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선교 활동을 해왔다.



 평안북도 정주 출신인 문 총재는 1954년 통일교를 만들었다. 스스로를 재림 예수(메시아)로 칭하고, 세계 평화를 위해 인류 모두가 한 가족이어야 한다는 교리를 내세워 70년대 들어 일본·미국 등으로 교세를 넓혔다. 이 과정에서 이단 논란 등 시련을 겪었고 84년 미국에서 탈세 혐의로 1년간 복역하기도 했다. 현재 통일교 신자는 한국 20만 명 을 비롯해 전 세계 194개국에 300만 명에 이른다. 문 총재는 1991년과 92년 잇따라 북한을 방문, 김일성 당시 주석을 만나 형제 관계를 맺는 등 정치력을 과시하기도 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