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대만은 일 각료 야스쿠니 참배 비난…한국 외교부 “공식적인 논평 낼 계획 없어”

일본에서 민주당 집권 후 처음으로 15일 야스쿠니 각료 참배가 이뤄지자 주변국들이 즉각 비난하고 나섰다. 중국 외교부 친강(秦剛) 대변인은 외교부 사이트에 문답 형식 발표문을 게재했다. 친 대변인은 “침략 역사를 직시하고 반성하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바란다”고 밝혔다. 또 “야스쿠니 신사 문제는 일본이 과거 군국주의 침략 역사를 인식하고 대처할 수 있는지와 중국 등 피해를 당한 아시아 국가 국민의 감정을 존중할 수 있는지에 관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실질적 행동을 통해 중·일 관계를 유지해 나갈 수 있길 바란다”며 “일본이 역사를 반면교사로 삼고 교훈을 얻어 다른 아시아인들과 손을 잡고 함께 미래를 향해 나아갈 수 있느냐의 문제는 스스로의 손에 달려 있다”고 주장했다.



 대만 외교부도 “일본 각료 참배는 이웃 국가와 국민의 감정을 해치는 행위”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대만 외교부의 스티브 샤(대만명 夏季昌) 대변인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정부가 역사적 사실을 직시하고 이웃 국가들의 존엄성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행동을 자제해야 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한국 정부는 이에 대한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외교통상부 고위 당국자는 “공식적인 논평이나 대변인 성명을 낼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다만 “참배한 2명의 각료는 이전에도 개인 자격으로 참배했던 인물”이라며 “이번에도 개인 자격으로 한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이어 “각료가 참배한 것은 옳지 않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 정권이 총리의 야스쿠니 참배를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혀온 만큼 정권이 바뀌지 않는 이상 현재 시점에서 총리 참배는 예상하지 않고 있다”고 분석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