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한국기록원이 인정한 가장 작은 교회와 절



울산 남구는 선암호수공원의 종교시설 3곳(호수교회·안민사·성베드로 기도방)이 한국기록원의 초미니 종교시설로 인증받았다고 15일 밝혔다. 남구는 이들 초미니 종교시설의 기네스북 등재도 추진 중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