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안부 20명 더…" 일본군 '비밀문서' 내용 경악

일본군이 위안소 운영에 관여한 사실을 입증하는 일본 육군의 비밀문서가 발견됐다. 한일문화연구소 김문길(67·부산외대 명예교수·사진) 소장은 최근 일본 방위성 사료실에서 발견한 문건을 15일 국내 처음으로 공개했다. ‘비밀문서 118호(陸亞密電118號)’로 표시된 이 문서에는 “일본 육군 대만군참모장이 신청한 ‘보르네오’의 야전군위안소에 파견할 특종위안부 50명이 대만에 도착한 사실을 확인하고 20명을 더 보낸다”는 내용이 기록돼 있다. 일본이 태평양전쟁을 도발한 이듬해인 1942년 6월 13일 일본 육군성 부관이 일본 육군 대만군참모장에게 보낸 것으로 표시돼 있다. 그동안 “위안소 운영에 군이 관여한 사실이 없다”던 일본의 주장이 거짓임을 보여주는 문서인 것이다.



김문길 부산외대 명예교수, 일 방위성 문서 첫 공개
“보르네오 보낼 50명 대만 도착했다”
군 관여 없었다던 일 주장 거짓 드러나

 문서에선 “일본 육군 대만군참모장의 특종위안부 50명이 대만에 도착했으나 인원이 부족하다는 요청에 따라 오카부대(岡部隊) 인솔증을 발급받아 위안부 20명을 증원, 파견한다”고 적혀 있다. 또 “앞으로 이 종류(위안부)의 보충이 필요할 경우 이와 같이 처리하기 바란다”는 내용도 있다. 대만 외에도 동남아 지역에 위안부가 두루 파견됐음을 추정케 한다.



일본 육군이 위안소 운영에 직접 관여한 내용이 기록된 비밀문건. [사진 한일문화연구소]
 김 소장은 대마도를 한국 땅으로 표기한 일본 고지도를 2009년 찾아내는 등 한·일 관계의 진실을 입증하는 노력을 벌여왔다. 그는 본지와의 전화 통화에서 “지난 5월 일본에 머물며 일본국회도서관과 일본 방위성 사료실을 한 달간 뒤졌다”면서 “야전군에 특종위안부를 파견한 비밀문건 자료가 일본 방위성 사료집(陸亞密大日記)과 ‘여성을 위한 아시아평화국민기금’집성(97년 간)에 수록된 사실을 확인한 끝에 이 문서를 찾아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 소장은 “일본 방위성 사료실 등은 한국인이 출입하기 매우 힘든 곳”이라면서 “일본 문부과학성 부설 일본국제문화연구센터에서 일본 학자들과 함께 일본 역사 관련 프로젝트를 해온 덕에 출입 허가를 받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사료실에서 자료를 직접 복사해서 가지고 나왔다”고 말했다. 문서의 진위 가능성에 대해 “문부성 사료실에 보관된 자료이고 엄연히 문서번호와 도장이 찍혀 있는 만큼 문서는 절대 가짜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는 “매년 몇 달씩 일본에 머물며 고문서를 뒤지고 있다”면서 “한·일 관계의 진실을 밝히는 노력을 해오다 보니 일본 측에서도 항의를 많이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일본은 그간 “위안소 운영에 군이 관여한 사실이 없다”고 부인해왔다. 90년대 일부 인정하기도 했으나 ‘피해자 배상청구권은 65년 한·일 청구권협정으로 해결됐다’며 법적 책임을 거부했다. 최근에는 군의 위안부 관여 자체를 부인하고 있다. 일본군 위안부는 최대 40만 명으로 추정되며 한국인 여성은 10만~20만 명이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