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휴일 중부 강타한 물폭탄, 오늘은 남부지방으로

15일 중부지방을 강타해 많은 피해를 가져온 ‘물폭탄’이 16일에는 남부지방으로 내려간다. 기상청은 15일 “충청·전북·경북 북부 등 남부 지방에 16일 낮까지 시간당 40㎜ 이상의 강한 비와 150㎜ 이상의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16일 자정까지 강원영서 남부와 충청, 남부 지방은 30~80㎜, 서울·경기·강원·제주에는 5~30㎜가 예상된다. 기상청은 또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주말인 18~19일과 21일께 다시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남쪽 수증기 북쪽 찬 공기 충돌
충청·전북 등 일부 150㎜ 예상
연천 366㎜ … 강남 일대 한때 침수

 기상청 김태수 통보관은 “북태평양고기압 세력이 약해진 뒤 기압골이 한반도를 통과하면서 곳곳에서 집중호우가 발생하고 있다”며 “다음 주까지 집중호우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고온다습한 남서풍이 수증기를 몰고 한반도로 접근하고 있고 북쪽에서는 찬 공기가 상층으로 들어오면서 대기 불안정으로 강한 비구름대가 형성되고 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이날 중부 지방 곳곳에서 피해가 잇따랐다. 경기도 연천군 백학면에는 366㎜의 물폭탄이 쏟아졌다. 이날 오전 11시50분 경원선 철도의 소요산~초성리, 신망리~대광리 등 선로 3곳이 침수돼 전 구간 운행이 한때 중단됐다. 낮 12시30분쯤에는 서울지하철 1호선 금천구청역의 수원 방향 선로가 폭우로 침수되면서 열차들이 지연 운행을 했다. 또 서울 양재천로 영동1교~KT앞 구간 양방향이 통제됐고 청계천 보행로 출입도 금지됐다. 강남·선릉·사당역 주변 등 강남 일대 도로는 빗물이 무릎까지 차오르는 물바다로 변해 한때 큰 불편을 겪었다. 서초구청은 “집중적으로 비가 내린 탓에 배수에 문제가 있어 도로에 물이 찼지만 다시 물이 빠져 평상시 수준으로 회복됐다”고 밝혔다.



 양주시 장흥면 삼상리 진달래동산 앞 계곡에서는 가족들과 물놀이하던 유모(39)씨가 폭우로 불어난 계곡물에 고립됐다가 119구조대에 의해 구조됐다. 충북 옥천에서는 물놀이를 하던 고교생 김모(17)군이 물놀이를 하다 사망했으며, 경기도 가평군 칼봉산 부근에서는 등산객 2명이 고립되기도 했다. 강화도에 300㎜가 쏟아지는 등 비가 많이 내린 인천 지역에서도 70여 건의 비 피해가 집계됐다. 이 중 절반이 넘는 39건이 강화군에서 발생했다. 강화도에선 60대 노인이 폭우로 인해 농수로에 빠져 숨진채 발견됐다.



 서해 중부 해상에는 3m 이상의 높은 파도가 일면서 풍랑주의보가 내려져 인천~제주도, 인천~백령도 항로를 제외한 11개 항로, 14척의 여객선 운항이 통제됐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