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춘천 김유정문학촌 시설 확충

춘천시 신동면 증리 김유정문학촌 일대가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체험하는 공간으로 꾸며진다. 춘천시는 김유정 문학마을 조성을 위한 지원시설 설치 계획안을 마련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김유정문학촌 앞 9000여㎡ 부지에 28억원을 들여 춘천을 대표하는 작가 김유정의 삶과 문학을 테마로 한 체험·편의시설을 갖추는 것이다. 이곳에는 ▶스토리텔링관 ▶향토사료관 ▶전통공예 체험장 ▶야외공연장 ▶족욕장 ▶농산물판매소 등을 설치할 계획이다.



스토리텔링관에는 근·현대 문인코너와 춘천을 소재로 한 소설작품을 이야기로 재현한 모형, 전시시설, 대회의실을 갖추게 된다. 향토사료관에는 1970년대 이전 생활자료가 전시된다. 전통공예체험장은 목공예, 도자기, 한지, 생태공예 등 각 분야 작가의 작업실과 체험실이 설치된다. 춘천 옥이 깔리는 족욕장과 옛 저잣거리 분위기의 농산물판매소도 들어선다. 춘천시는 이 같은 시설의 디자인 설계를 20일까지 공모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