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창원 장복산에 46억 들여 ‘치유의 숲’

경남 창원시는 도심근교 산인 진해구 태백동 장복산(해발 582m) 일대 50㏊를 ‘치유의 숲’으로 조성한다고 15일 밝혔다.



2014년 치유센터·산책로 등 조성

 치유의 숲이란 인체의 면역력을 높이고 건강을 증진시키기 위해 산을 활용할 수 있도록 조성한 숲을 말한다. 일반인의 건강증진 활동과 함께 생활 습관병, 일반질병에 대한 면역력을 높이는 기능을 강화한 자연요법 체험공간이라고 할 수 있다. 단순한 휴식공간인 산림욕장·자연휴양림·산림공원과는 다르다.



 치유의 숲이 조성되는 곳은 30~40년생 편백나무 4만여 그루가 울창한 지역이다. 질병 치유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피톤치드와 ‘공기의 비타민’이라 불리는 음이온이 풍부한 곳이다. 또 진해만을 한눈에 바라볼 수 있는 경관을 자랑한다.



 창원시는 이달부터 2014년까지 46억원을 들여 치유센터(건축면적 250㎡), 산책로(4㎞), 산림욕장, 명상의 공간 등을 설치할 계획이다. 치유센터에는 산림청의 전문교육을 받은 치유사를 배치해 방문객에게 심전도 측정·체지방 분석 같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다양한 치유프로그램도 운영하기로 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