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게임 따라하기…폭주뛰며 묻지마 폭행

 잔혹한 폭력성 때문에 일부 게임이 문제가 되곤 한다. 게임에서 본 폭력행위를 그대로 따라하는 10대 폭주족들이 활개치고 있다고 JTBC가 보도했다.



거만하게 등장하는 한 무리의 남성들.오토바이를 타고 질주하며 총을 난사하더니 잠시 뒤, 흉기로 한 남성을 무자비하게 폭행한다. 무리를 지어 달리던 10대 폭주족. 길가에 앉아 있던 30대 남성을 보더니 다짜고짜 발길질을 하고 욕설을 하는 등 10여분 간 위협한 뒤 유유히 자리를 떠난다.



17살 김모군 등 5명이 온라인 게임을 보고 그대로 따라한 것이다. [장모군/피의자 : 차 뺏고 오토바이 뺏고 사람을 죽이면 돈 나오고 경찰 따라오면 도망치고 게임이랑 실제랑 같다는 느낌이 좀 들었어요.]경찰도 우려를 감추지 못했다. [김문상/영등포경찰서 폭주수사전담팀장 : 전에 했던 게임과 비슷한 맥락으로 하고 있어서 더 스릴도 있고 재미가 있었다고 진술했어요.]경찰은 최근 온라인 게임 영향 등으로 폭주족이 다시 늘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오토바이를 타고 경찰차를 앞지르는 또 다른 폭주족의 겁 없는 행동도 게임 속 캐릭터와 흡사하다.



얼마 전엔 여장 남자들만 노려 폭력을 휘두르고 금품을 빼앗은 폭주족 일당이 붙잡히기도 했다. 경찰은 폭주족 우범지역에 CCTV를 늘릴 계획이다.운전하면서 폭주족 본 적이 있나라는 질문에 방송인 이다도시는 이렇게 답했다.



[이다도시/방송인 : 본 적 있다. 안 좋은 일 당하지는 않았지만 먼 곳에서 본 적이 있다.]



앵커: 아들이 고등학생이죠? 오토바이 사 달라고 한다면 어떻게 하시겠어요? [이다도시/방송인 : 아들을 믿기에 사주겠다. 오토바이를 모는 게 문제가 아니라 교육이 문제인 것 같다. 기본적인 법을 배워야 한다.]



앵커: 10대들이 거친 건 한국만이 아닐 텐데요. 한국 10대와 프랑스 10대, 솔직히 어느 쪽이 더 거친가요?[이다도시/방송인 : 프랑스가 더 심한 것 같다. 10년 전에 군대가 없어지면서 교육방식이 서서히 달라지면서 많이 봐주는 면이 있다. 안타깝게 프랑스에서도 이런 문제가 많다.]



앵커: 아직 청소년이기 때문에 관대하게 넘어가는 경우도 많은 것 같은데..단속을 강화해야 할까요? [이다도시/방송인 : 강화해야 한다고 본다. 사회를 보호하고 남들도 보호하고 청소년들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처벌을 해야한다고 생각한다. 아이들의 미래를 보호하자는 취지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