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0대 공무원, 같은 아파트 여고생을…충격

술에 취해 여고생을 성추행한 공무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광산경찰서는 귀가하는 여고생을 강제추행한 공무원 A(51)씨를 아동ㆍ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7일 오후 3시40분쯤 광주 운남동의 한 아파트 엘리베이터 앞에서 여고생 B(16)양을 강제로 껴안는 등 성추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A씨는 이날 오전 행사에 참여해 술을 마시고 귀가 하던 중 자신이 사는 아파트에서 B양을 보고 “학원다녀 오는 길이냐. 예쁘다”고 말을 걸며 강제로 껴안은 것으로 드러났다.



B양은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고 A씨는 출동 경찰에 의해 현행범으로 붙잡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