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나은 “파파야 해체 이유는…적자 때문에”

댄스그룹 파파야 출신 배우 고나은이 파파야가 해체하게 된 배경을 털어놨다.



고나은은 14일 방송된 SBS ‘강심장’에 출연해 “당시 높은 인기를 누리던 핑클을 잡기 위해 두 세 달 연습해서 데뷔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고나은은 “열심히 활동했지만 파파야로 활동했던 1년 6개월 동안 적자가 많아 수입이 한 푼도 없었다”면서 “봉사활동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소속사는 파파야 앨범을 만들기 전부터 이미 재정적으로 위기 상태였다”며 “정산 대신 생일이나 기념일에 고가의 선물을 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고나은은 아이돌 후배들에게 “지금 주어진 것을 너무 당연하게 생각하지 말고 미래를 보고 활동하라”라고 조언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