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우 박효주, “희귀병으로 발레 포기” 고백

배우 박효주가 희귀병으로 발레를 포기했다고 고백해 화제다.



14일 방송된 SBS ‘강심장’에 출연한 박효주는 “초등학교 때부터 고등학교까지 발레를 전공했지만, 허리가 안 좋아 그만뒀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박효주는 “척추분리증이라고 4%만 걸리는 희귀 척추 질환에 걸렸다”며 “결국 발레의 길을 포기하던 중 우연히 연기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란 박효주는 “친구 따라 강남 간다고 영화배우 지망생 친구가 프로필 사진을 찍는다고 하길래 따라갔는데 그곳에서 우연히 한 모델의 대타로 잡지 촬영을 한 적이 있다”고 데뷔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한편, 이날 방송은 ‘토크 국가대표 선발전’으로 꾸며져 김정난, 박효주, 허윤정, 고나은, 해금, 장현성이 출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