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기환, 지역구 물려준 문대성에게 500만원

지난 4·11 총선 후보자들의 후원금 내역에선 전·현직 국회의원이 동료 출마자를 후원하는 ‘품앗이’가 두드러진다. 이 중엔 후원금을 주고받은 두 사람이 모두 당에서 쫓겨난 기연도 있다. 현기환 전 의원과 문대성 의원이 당사자들이다. 현 전 의원은 총선을 앞두고 불출마를 선언한 뒤 자신의 지역구(부산 사하갑)를 물려받은 문 의원에게 500만원을 후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 의원은 총선에서 당선됐지만 이후 논문 표절 의혹으로 새누리당에서 등 떠밀려 탈당했다. 현 전 의원도 돈 공천 의혹 사건으로 제명이 결정된 상태다.



전·현직 의원끼리 품앗이

 ‘한나라당 전당대회 돈봉투’를 폭로했던 고승덕 전 의원은 공천에서 탈락해 총선 출마 기회도 얻지 못했지만 같은 당 김성태 의원에게 500만원을 후원했다. 고 전 의원은 한 언론 인터뷰에서 김성태 의원을 ‘발로 뛰는 정치인’이라며 자신의 롤 모델로 지목했었다. 간호사 출신으로 지난 국회 보건복지위에서 활동했던 새누리당 이애주 전 의원은 보건복지부 장관을 지낸 전재희 전 의원에게 500만원을 후원했다. 지난 총선에서 불출마를 선언했던 김무성 전 의원도 자신의 지역구(부산 남구을)를 물려받은 서용교 의원과 자신의 보좌관 출신인 이헌승(부산 부산진을) 의원에게 각각 500만원을 보냈다.



 민주통합당에선 이계안 전 의원이 서울 금천구에 출마한 이목희 의원에게 500만원을 후원했다. 현대자동차 사장 출신의 이계안 전 의원과 노동운동가 출신의 이목희 의원은 상반된 경력에도 불구하고 서울대 상대 동기로 친구 사이다. 강성종 전 의원은 경기 시흥갑에 출마했던 같은 당의 백원우 전 의원에게 500만원을 후원했다. 강 전 의원과 백 전 의원은 현재 문재인 대선 경선 후보 캠프에 함께 몸담고 있다.



 ‘직연’도 눈에 띄었다. 한화·태광 비자금 수사를 지휘하다 옷을 벗은 남기춘 전 서부지검장은 검사 출신 새누리당 박민식 의원에게, 법무부 차관을 지낸 김학재 전 의원은 법사위원장인 우윤근 의원에게 각각 500만원을 후원했다. 낙선한 배우 출신 민주당 문성근 후보에겐 영화감독 강우석·이창동·김유진씨 등 문화예술계 인사가 후원자로 올랐다. 김을동 새누리당 의원의 후원자엔 아들인 탤런트 송일국씨가 이름을 올렸다. 송씨는 어머니에게 500만원을 후원금으로 보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