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5년째 복역중인 男, 정자 빼돌려 아이를…헉!

이스라엘 감옥에 갇혀 있는 팔레스타인 남성이 정자를 밖으로 몰래 빼돌려 아들을 얻는 데 성공했다.



감옥서 ‘씨’ 빼돌려 아들 얻은 수감자
이스라엘서 32년형 하마스 대원
인공수정으로 부인 임신해 출산

 AFP통신 등에 따르면 32년형을 선고받고 15년째 복역 중인 암마르(37)의 부인 달랄 지벤(32)은 13일(현지시간) 나블루스 병원에서 제왕절개로 아들 무한나드를 출산했다. 지벤은 이스라엘 하다림 교도소에서 밀반출한 남편의 정자로 인공수정을 수차례 시도한 끝에 임신하는 데 성공했다.



 암마르는 이슬람 무장정파 하마스 소속이다. 딸을 2명 두고 있던 그는 아들을 간절히 원했다. 그는 4년 전 아내에게 인공수정을 처음 제안했다. 팔레스타인 재소자들은 배우자가 면회를 오더라도 부부관계를 할 수 없다. 수술 직전 지벤은 AFP에 “우리 부부와 두 딸은 이 순간을 너무나 오래 기다려 왔다”고 말했지만 정자를 어떻게 밀반출했는지는 함구했다. 교도소 측은 “재소자와 배우자 간 면회는 밀착 감시 대상이어서 부부가 둘만 있을 시간은 없다”고 밝혔다.



 병원 측은 “우리는 의학적으로 안전한 방법으로 정자 샘플을 받았다”며 “부부가 아들을 얻을 수 있도록 성별을 구분했다”고 말했다. 그는 “아이를 가질 권리는 보편적인 인권이며 교도소라도 이 권리를 침해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에 따르면 이스라엘에 수감 중인 팔레스타인 정치범은 약 4700명이며 이 중 500명 이상은 장기 복역하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