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우익 의원들 센카쿠 상륙 불발

일본 정부는 초당파 우익 의원연맹인 ‘일본 영토를 지키기 위해 행동하는 의원연맹’이 “제2차 세계대전 말기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 부근에서 선박 침몰로 숨진 사람들의 위령제를 하겠다”며 제출한 센카쿠 상륙 허가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기로 했다. 여야 의원들의 센카쿠 상륙 허가 신청은 표면적으론 ‘위령제 개최’이지만 실제로는 센카쿠가 일본 영토라는 것을 대내외에 과시하겠다는 정치적 의도를 담고 있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도쿄신문은 14일 “일 정부가 상륙을 허가하지 않은 것은 센카쿠 영유권을 놓고 중국과 불의의 사태가 발생할 걸 우려했기 때문”이라며 “이는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총리가 추진하는 센카쿠 국유화 방침에도 마이너스가 될 것으로 판단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일 정부는 센카쿠 매입 의사를 정부에 앞서 밝힌 도쿄도에 대해선 상륙 신청 허가를 별도로 판단할 방침이다. 일본에선 센카쿠에 상륙하기 위해서는 민간 소유자로부터 섬을 임대해 관리하고 있는 정부의 허가가 필요하다.



 의원연맹의 센카쿠 방문에 맞서 센카쿠로 배를 몰아 반일 시위를 벌이려 했던 중국·대만 활동가들의 계획도 당국의 저지로 무산됐다고 홍콩 언론들이 전했다.



그러나 당초 이들과 공동 시위를 벌이기로 한 홍콩 활동가들은 센카쿠에서 시위를 강행할 예정이다. 이들은 센카쿠로 항해하던 중 풍랑을 만나 현재 대만에 정박 중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