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월세 19만원 대학생 기숙사, 서울 홍제·구의동에 짓는다

고액 학원비를 받는 학원에 대해 국세청이 세무조사를 한다.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에는 월 19만원으로 살 수 있는 대학생 기숙사 건립이 추진된다.



물가장관회의 … 고액 학원 세무조사

 정부는 14일 물가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의 교육 물가 안정 방안을 의결했다. 세무조사 대상이 되는 학원은 학원비를 지나치게 많이 받거나 규모가 큰 대형 학원이다. 교육과학기술부 등 3개 부처가 합동으로 실시할 현장 점검 결과도 세무조사 대상 선정에 반영한다.



 교육부는 또 학원 교습시간을 오후 10시까지로 제한하는 조례를 개정하지 않은 시·도(울산·충북·전북·경남)에 대해 조례 개정을 권고하기로 했다. 내년부터 무상 보육이 되는 3~5세 보육료에 대해선 지역별 상한선을 하향 조정할 계획이다.



 대학생을 위한 기숙사 건립도 추진된다. 서울의 경우 기숙사 터 구하기가 쉽지 않은 점을 감안해 국·공유지를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우선 서울 신촌 대학가에서 가까운 홍제동의 국유지 3418㎡에 1000명이 살 수 있는 기숙사를 세울 계획이다. 이 기숙사는 여러 대학 학생이 입주할 수 있는 ‘연합 기숙사’ 형태로 운영된다. 방값은 1인당 월 19만원(2인실 기준)으로 일반 기숙사 평균(월 24만원)보다 싸다. 지금은 부지에 대한 타당성 조사가 진행 중인 단계이며 입주 시점은 타당성 조사 결과에 따라 유동적이다. 홍제동 외에도 서울 광진구 구의동의 서울시 소유 부지(9857㎡),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이전하면서 빈터가 되는 서울 마포구 공덕동 부지(2만5095㎡) 등이 기숙사 후보지로 검토되고 있다. 서울시는 조례를 바꿔 기숙사에 대해선 주차장 설치 기준을 일반 건물의 절반 수준(450㎡당 1대)으로 완화해 주기로 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