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영희 의원, 고발사안 많아 일괄처리”

현영희
새누리당 돈 공천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조기문(48·구속) 전 부산시당 홍보위원장이 사용한 차명(借名) 휴대전화 확보에 나섰다.



검찰, 사전구속영장 보류
‘박지원 방탄국회’에 막혀

 이 휴대전화는 조씨가 지난 3월 15일 현영희(61·여·비례대표) 새누리당 의원의 전 수행비서 정동근(37)씨로부터 돈을 건네받으면서 현 전 의원에게서 ‘현기환/알겠습니다’라는 문자메시지를 받았다고 알려진 것이다.



 검찰은 13일 열린 조씨의 영장실질심사에서 “조씨가 현 의원 캠프 자원봉사자였던 이모씨 명의로 된 휴대전화를 사용했다”고 공개했다. 또 3월 15일 저녁 조씨가 자신의 휴대전화로 현 전 의원에게 전화를 건 직후 조씨의 차명 휴대전화로 문자메시지가 수신된 사실도 확인했다. 조씨 측 변호인도 14일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이씨 명의 휴대전화로 현 전 의원의 문자메시지를 받은 것은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그러나 그는 “(돈을 보낸) 현 의원에게 공천 민원 일을 열심히 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정씨에게 문자메시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검찰은 아직 이 전화기의 실물을 확보하지 못한 상태다. 검찰 관계자는 “이 전화기를 통해 이뤄진 음성 및 문자메시지 착·발신 기록을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물이 없어도 통신기록 추적은 가능하기 때문이다. 검찰은 문자메시지를 보낸 전화번호를 추적해 현 전 의원과 연관돼 있는지를 밝혀낼 방침이다. 만약 현 전 의원 혹은 지인의 휴대전화로 밝혀진다면 ‘공천뇌물’ 3억원의 종착지가 현 전 의원임을 입증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앞으로 검찰 수사는 돈의 종착지로 의심받는 현 전 의원 사이의 연결고리를 찾는 데 집중될 예정이다. 그러나 민주당이 지난 4일 단독으로 소집한 임시국회가 걸림돌이 되고 있다.



 현 의원 측으로부터 돈을 건네받은 혐의로 조씨가 구속된 만큼 돈을 준 현 의원을 사법처리하는 게 당연한 수순이다. 하지만 검찰은 현 의원에 대한 사전구속영장 청구를 보류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선관위에서 고발한 사안이 많아 일괄 처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속내를 보면 국회에 체포동의안을 보내야 한다는 점을 부담스러워하고 있다. 저축은행 비리 의혹이 있는 박지원(70) 원내대표를 보호하기 위해 민주당이 소집한 ‘방탄국회’가 현 의원 수사도 가로막고 있는 것이다.



이동현·손국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