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은 장갑 퍼포먼스, 메달은 지켰다

1968년 멕시코시티 올림픽 육상 남자 200m 결승에서 1, 3위로 골인한 미국의 흑인 선수 토미 스미스(가운데)와 존 카를로스(오른쪽)가 시상식에서 흑인 인권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중앙포토]
1968년 멕시코시티 올림픽 남자 육상 200m 시상식. 금메달과 동메달을 딴 미국의 흑인 선수 토미 스미스(당시 24세)와 존 카를로스(당시 23세)는 목에 검은 스카프를 두르고 신발 없이 검은 양말만 신은 채 시상대에 올랐다. 우승자를 위해 미국 국가가 흘러나오자 두 선수는 검은 장갑을 낀 손을 높이 올렸다. 미국 내 인종차별에 반대하며 흑인 인권 문제를 정면으로 이슈화한 순간이었다.



선수촌서 추방 후 귀국 조치
금메달 경매 내놓았지만 유찰

 ‘블랙 파워 살루트’ 사건으로 불린 이 퍼포먼스는 당시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올림픽 정신을 훼손하는 폭력적 행위’라고 간주해 두 선수를 선수촌에서 쫓아낸 뒤 메달을 박탈했다고 알려져 왔다. 최근 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의 박종우(23)가 ‘독도 세리머니’를 펼쳐 동메달 박탈 위기에 빠진 상황과 비교되며 국내에서도 큰 관심을 끌었다.



 하지만 이들의 메달은 박탈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메달을 박탈해야 한다는 일부 강경 의견이 있었지만 박탈은 안 하고 선수촌에서 추방했다”는 당시 LA타임스의 기사가 있다. 당시 IOC 위원장이었던 에이버리 브런디지(미국)가 “일부 몰지각한 니그로들의 추태”라고 격렬히 비난할 만큼 인종차별이 극심했던 상황 속에서 살아남은 메달이기도 했다.



 두 선수는 백인들의 암살 협박에 시달리며 장기간 은둔 생활을 이어왔다. 하지만 지금 이들은 ‘인권운동의 영웅’으로 평화로운 말년을 보내고 있다. 캘리포니아주립대 새너제이 캠퍼스(SJSU)에는 두 사람이 주먹을 들고 있는 동상이 세워져 있다. 2001년과 2010년엔 토미 스미스가 자신의 금메달을 경매에 내놓기도 했다. 2001년 50만 달러, 2010년엔 25만 달러로 시작한 경매는 두 차례 모두 유찰됐다.



정종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