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심어린 유감? 축구협 '사과 헛발질' 뭇매

박종우의 독도 세리머니.



그리고 우리나라가 일본에 보낸 한 장의 문서.



대한축구협회는 문서 원본을 공개하진 않았지만 논란을 낳은 일부 문구를 밝혔다.



'박종우의 세리머니 사건에 대해 진심어린 유감을 전한다.'



[김주성/대한축구협회 사무총장 : 공식적으로 우리 협회에선 사죄의 의미가 아니라 그런 사고가 난 것에 대해서 유감의 뜻으로 전달을 했습니다.]



사과가 아니라 유감을 표시했다는 해명이다.



이 시점에 일본축구협회에 사과성 문서를 보낸 것도 문제가 크다.



[일본축구협회하고 어떤 사항이라도 항상 긴밀하게 협조를 구하고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박종우의 징계 여부는 일본축구협회와 무관하게 진행되는데 상대국에 유감 표명을 해 화를 자초할 수도 있다.



공식적인 유감 표명이 국제축구연맹과 국제올림픽위원회의 징계 결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한일전에서 독도 팻말을 들어 아직 동메달을 받지 못한 박종우.박종우 구하기에 나선 축구협회의 어설픈 행정이 오히려 혼선을 부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