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고로 두 발 잃고도 걷는 데 성공한 강아지 '감동'

사고로 두 발을 잃었지만 결국 걷는 데 성공한 강아지가 감동을 주고 있다.



13일 영국 일간지 '더 선'에 따르면 미국 워싱턴주 뱅쿠버에서 ‘런던’이라는 이름의 강아지가 3층 높이에서 떨어졌다. 강아지가 떨어진 딱딱한 콘크리트 표면은 온도가 매우 뜨거워 다리에 화상도 입었다. 이런 상태에서 한 달 가량 제대로 치료받지 못 해 결국 이 강아지는 다리 절단 수술을 받았다.



의사는 강아지에게 맞는 특별한 휠체어를 만들기로 했지만, 먼저 두 다리로 혼자 일어서는 법을 가르쳤다. 동물보호소 팬다 포스(Panda Paws)의 아만다 기스는 “처음엔 뒷다리를 이용해 걸어 다녔고, 필요하면 머리를 이용해 균형을 유지했다. 그는 다른 강아지들과 마찬가지로 풀밭에서 뛰어 다니며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강아지는 회복되는 대로 다른 가정에 입양될 예정이다. 이 강아지는 용기와 끈기가 올림픽의 정신에 부합한다 하여 ‘런던’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장은영 인턴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