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장 흥미있던 경기' 1위 축구,2위 양궁아닌…

'리듬체조' 손연재와 '축구' 박주영이 런던올림픽에서 한국을 빛낸 선수 1, 2위에 선정됐다고 일간스포츠가 14일 보도했다.



한국 갤럽은 13일 전국의 만 19세 이상 남녀 511명에게 이번 런던올림픽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한 선수를 조사한 결과 26.1%가 손연재라고 답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손연재는 리듬체조 결선에서 역대 아시아 선수 중 최고 성적인 5위에 올랐다. 일본과의 남자축구 3-4위전에서 선제 결승골을 터뜨린 박주영(25.5%), 체조 금메달리스트 양학선(24.0%)이 2, 3위에 자리했다.



가장 흥미있게 본 경기로는 70.3%가 응답한 축구가 꼽혔다. 손연재의 리듬체조가 19.8%로 2위를 차지했고, 양궁이 18.5%로 3위에 올랐다. 아쉬운 경기 1위로는 '멈춰버린 1초'로 신아람이 눈물을 흘렸던 펜싱(40.1%)이 꼽혔다. 세계 강호들을 격파했으나 메달 사냥에 실패한 배구(17.4%), 핸드볼(17.2%)도 3위 안에 들었다.



금메달 13개, 은메달 8개, 동메달 7개로 종합 5위를 기록하며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최고의 성적을 거둔 한국 선수단의 성적에 대해 국민들은 86.8%가 '기대 이상의 성적'이라고 응답했다. '기대만큼의 성적'이라는 응답은 11.5%, '기대 이하 성적이다'는 1.0%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