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 최고 부자나라 룩셈부르크 1인당 소득은? "1억 넘어"

룩셈부르크가 세계 최고의 부자나라로 선정됐다.



13일(현지시간) CNN머니에 따르면 룩셈부르크의 올해 1인당 국민소득은 10만6958달러(약 1억2000만원)로 세계 1위로 꼽혔다. 룩셈부르크의 신용등급은 최고 등급인 ‘AAA’며 경제 대국에서도 뜨거운 감자로 대두되는 실업률과 인플레이션도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CNN머니는 IMF의 자료를 인용해 룩셈부르크 외에도 최대 규모 경제 대국 미국과 채무율이 가장 낮은 나라 마다가스카르, 세계 초고속 성장률을 보이고 있는 리비아, 투자 유치율 1위에 빛나는 몽골을 ‘세계 베스트 5 경제국’으로 선정했다.



미국의 경우 국내총생산(GDO) 규모가 15조6000억 달러 규모로, 2위 중국(7조9000억 달러)의 2배 수준이다.



정부 부채가 가장 낮은 나라는 아프리카 동부 연안의 섬나라 마다가스카르다. IMF는 올해 마다가스타르의 정부 부채가 GDP 대비 5%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리비아는 내전 이후 석유자원을 바탕으로 경제 성장률이 76.3%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몽골은 GDP 대비 투자율이 63.6%까지 확대될 것으로 보여 이 부문에서는 중국을 압도할 것으로 예상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