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밤부터 전국에 비, 내일과 모래 중부 폭우

기상청은 14일 밤부터는 전국 대부분 지방에서 비가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오후 2시 10분 현재 제주 북부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졌으며 전남 남해안에는 벼락을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기상청은 밤부터는 전국적으로 비가 내리겠으며 14일에는 남해안을 중심으로, 15일과 16일에는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강한 비가 쏟아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14일 내륙지방을 중심으로 일시적인 무더위가 기승을 부렸다. 서울의 낮 기온은 31도, 춘천이 32도까지 올라갔다. 15일 아침 기온은 서울 23도, 광주와 대구가 25도 오늘과 비슷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 '카이탁'이 16일 낮에는 타이완 남쪽 해상을 거쳐 17일 중국 산터우 부근으로 상륙해 급격히 약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