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담동 살아요', 70분 드라마로 다시 본다

[사진=JTBC 제공]
JTBC 인기 시트콤 ‘청담동 살아요’가 70분 드라마로 돌아온다.



JTBC는 15일 밤 11시부터 특별편집판 ‘청담동 살아요-더 드라마’ 첫회를 70분에 걸쳐 방송한다.



이번 특별판은 지난해 12월부터 방송된 일일 시트콤 ‘청담동 살아요’의 1주일분 5회를 70분 드라마로 압축한 것. 여기에 미방 부분이나 NG 영상 등 본편 방송 때 미처 보지 못했던 새로운 볼거리가 추가됐다.



JTBC는 총 170회에 걸쳐 방송된 ‘청담동 살아요’를 연출자 김석윤 PD가 직접 재편집, 34회의 압축 드라마 버전으로 계속 방송할 계획이다. ‘청담동 살아요’의 김 PD는 시트콤 ‘올드 미스 다이어리’와 영화 ‘조선명탐정 - 각시투구꽃의 비밀’을 연출한 코미디의 대가다.



이수영 JTBC 편성기획팀장은 “‘청담동 살아요’의 열혈 시청자들에게는 기억이 희미해진 초기 방송분의 추억을, 앞부분을 미처 보지 못했거나 ‘청담동 살아요’를 처음 대하는 시청자들에게는 신선한 재미를 선사할 수 있는 기회”라고 라고 설명했다.



‘청담동 살아요’는JTBC 개국과 함께 ‘국민엄마’ 김혜자의 첫 시트콤 출연으로 관심을 모았던 작품. 우연한 기회에 서울 청담동의 다 쓰러져가는 만화가게 건물에서 살게 된 혜자네 가족이 기죽지 않기 위해 주위 사람들에게 부자로 가장하고 살아가는 과정이 웃음과 페이소스를 안기며 큰 인기를 모았다.



김혜자 이보희 우현 오지은 이상엽 김현우 등이 출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