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화 ‘알투비’ 해외 바이어들 마음 뒤흔든 이유는?

영화 ‘알투비: 리턴투베이스’(감독 김동원)가 해외 30개국에 개봉도 하기 전에 판매됐다.



배급사인 CJ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4일 “고공 액션에 대한 높은 기대에 힘입어 영국, 프랑스, 독일, 캐나다, 태국, 대만, 싱가폴,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인도네시아, 모나코, 벨기에, 스위스, 오스트리아, 인도, 터키, 몽고 등 해외 30개국에 선판매됐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할리우드가 아닌 대한민국에서 고공액션을 구현해냈다는 점과 예고편에 나타난 완성도 높은 고공액션이 해외 바이어들의 결심을 굳혔다는 후문이다. 주인공 정지훈의 인기도 빠른 판매에 한 몫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알투비:리턴투베이스’는 14일 오후 CGV 용산에서 아시아 지역의 팬들을 초청하는 아시아 프리미어를 개최한다. 행사에서는 미국과 유럽, 아시아 각국에서 영화를 보기 위해 모인 관객 2000여 명이 영화를 감상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