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재석 “행사 사회 보는데 식은 땀이…”

유재석이 아찔했던 신인시절을 회상했다.



신인시절 행사 사회를 보는데 당시 인기가수였던 ‘클론’이 지각을 해 곤란을 겪었다는 내용이다.



13일 방송된 MBC ‘놀러와’에서 “행사 사회를 보는데 마지막 무대가 클론이었다”고 말문을 연 유재석은 “연예인이 예정된 시간보다 늦을 때는 사회자가 관객이 눈치 못 채게 재밌게 이끌어나가야 하는데 제가 그 당시 기술이...”라며 말꼬리를 흐렸다.



유제석은 “식은 땀이 나기 시작했다. 멘트도 다 떨어졌다. 할 것이 없어서 솔직하게 클론이 늦는다고 이야기했다. 나는 살아야 하니까”라고 말해 출연진을 폭소케 했다.



유제석은 “그렇게 진땀을 흘리고 있는데 클론이 오자마자 난리가 났다”고 당시 클론의 인기를 전했다. 유재석은 “그 당시를 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네티즌들은 “유재석에게도 초보 MC 시절이 있었다니”, “정말 당황스러웠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