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누리, 현기환 제명 보류 … 박근혜 캠프 “미뤄져 부담”

새누리당은 13일 최고위원회를 열어 ‘돈 공천’ 의혹에 연루된 현기환 전 의원에 대한 제명을 확정하려 했으나 결론을 사흘 뒤로 연기했다.



현씨 재심 청구로 16일 결정
현영희는 당 출석 요구 불응

 앞서 새누리당은 당 윤리위원회를 소집해 현 전 의원을 제명하기로 했었다.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대부분 “빨리 제명을 결정해서 단호한 입장을 보여주자”는 의견이었으나 회의 도중 서병수 사무총장에게 현 전 의원의 윤리위 재심 청구 서류가 전달됐고 이때부터 참석자들이 논쟁을 벌였다.



 처음에는 “오늘(13일) 당장 윤리위를 열어 재심을 한 뒤 다시 최고위를 소집해 제명을 확정하자”는 의견이 많았지만 황우여 대표가 “당 진상조사위가 제대로 조사할 수 있도록 최고위를 16일에 열어 제명을 의결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고 한다.



 현기환 전 의원의 당 진상조사위원회 출석이 14일에 예정된 만큼 당적을 갖고 조사를 받게 해야 한다는 논리였다. 홍일표 대변인은 회의 뒤 브리핑에서 “최고위원 중에 제명을 반대하는 사람이 없어서 현 전 의원은 16일에 제명된다고 보면 된다”며 “16일엔 현영희 의원 제명을 위한 의원총회 일정도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별도로 진상조사위는 이날 현영희 의원을 불러 지역구(부산 중-동구) 공천 발표 하루 전에 공천 포기서를 내고 비례대표 신청을 한 이유 등이 뭔지 조사할 예정이었지만 현 의원이 검찰 수사를 이유로 출석요구에 응하지 않았다. 현 전 의원 제명 처리가 지연되자 박근혜 대선 경선 캠프 관계자는 “최고위에서 (제명안을) 의결만 하면 되는데 미뤄져서 부담스럽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