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배 고교야구] 4타수 4안타 4타점 … 핫 플레이어-상원고 류효용

‘헤라클레스’ 류효용(18·대구 상원고·사진)이 큼지막한 대포 한 방으로 부활을 알렸다.



 류효용은 13일 성남고와의 1회전에서 4타수 4안타·4타점의 맹타를 휘두르며 팀의 7-5 승리를 이끌었다. 3루타가 없어 사이클링 히트를 기록하지 못했을 정도로 뛰어난 히팅 능력을 선보였다. 류효용은 1회 1사 1·3루에서 중전안타로 타점을 올렸다.



 이날의 하이라이트는 3회에 나왔다. 류호용은 성남고 투수 박진태의 3구째를 잡아당겨 좌측 펜스를 넘기는 솔로 홈런을 터트렸다. 제물포고 노민성과 천안북일고 김선호에 이은 대회 3호 홈런. 성남고가 3-2로 바짝 추격한 상황에서 나온 홈런이라 의미가 컸다. 류효용은 5회와 7회에도 안타와 2루타를 때려내며 100% 출루를 완성했다.



 류효용은 정교한 타격보다 한 방에 승부를 거는 스타일의 선수다. 하지만 지난해 어깨 부상을 당해 홈런을 1개도 쳐내지 못했다. 좌절의 시간은 성장의 밑거름이 됐다. 올해 황금사자기와 고교야구 광역리그에서 연이어 홈런을 때려내며 거포의 복귀를 알렸다.



수원=배중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