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미 사업가 이돈씨, 영남대에 100만 달러

이효수 영남대 총장(왼쪽)과 이돈 회장. [사진 영남대]
이돈(58) 영남대 미주총연합동창회 초대 회장이 후배들을 위한 장학기금으로 100만 달러(약 11억원)를 영남대(총장 이효수)에 기탁했다. 13일 영남대에 따르면 이 회장은 지난해 작고한 선친의 1주기를 맞아 최근 내한, 부모님의 이름으로 장학금을 기부했다. 영남대는 이 회장 선친의 호를 따 ‘월산(이동호 선생·이홍식 여사)장학회’로 장학기금을 명명하고 2015년부터 매년 장학생 2명을 선발해 졸업 때까지 지원할 방침이다.



 영남대 건축공학과를 나온 이 회장은 국내 토목회사에 입사해 사우디아라비아 등에서 근무한 뒤 1980년대 중반 미국 LA로 이주했다. 현재 LA에서 여성의류 제조·판매회사 ‘Active U.S.A Inc.’를 경영하고 있다. 92년 LA흑인폭동으로 전 재산을 잃는 아픔도 겪었으나 재기에 성공해 새한은행 이사장 등도 지냈다. 2003년에는 미국에서 장학위원회 구성을 주도해 유학 중인 영남대 후배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하는 등 꾸준히 장학사업을 펼쳐왔다. 현재 ‘회재 이언적 선생 기념사업회’ 이사로도 활동 중이다.



이 회장은 “평생 자식교육을 위해 희생하신 부모님께 보답하는 마음을 담아 모교와 후배들에게 도움을 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