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간 큰 신랑신부? 폭우 쏟아지는데도…헉!











필리핀 마닐라에서 '폭우속의 결혼식' 장면이 포착됐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12일(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의 한 성당에서 열린 젊은 남녀의 아름다운 결혼식 사진을 소개했다.



사진 속 주인공은 라몬시토 캄포(Ramoncito Campo)와 에르넬리에 루아솔 캄포(Hernelie Ruazol Campo) 부부. 이들은 8일 최악의 홍수 속에서도 결혼식을 올렸다. 데일리메일은 "이들 부부의 결혼서약은 '좋을 때나 나쁠 때나 (사랑하겠다)'에 '홍수 때나 가뭄 때나'를 덧붙여야 할 정도"라고 말했다.



결혼 서약을 올리는 성당에는 이미 이들 부부의 무릎까지 물이 들어차 있었다. 서약의 키스를 나누는 중에도 하늘에서는 폭우가 쏟아져 내리고 있다.



사진을 접한 네티즌은 "대홍수 속에서 아름다운 이들이 사랑이 더욱 빛난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12일(현지시간) 현재 필리핀 북부지역의 집중호우로 인한 이재민 수는 약 300만명에 달하며 사망자 수도 85명으로 늘어났다.



김혜미 기자



[사진=데일리메일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