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도 폭파 발언 논란 박정희, 1965년 한·일회담 때 입장은

1965년 6월 21일자 한·일 외상회담의 일본 측 기록 일부. 박정희 대통령이 독도 문제에 대해 수락할 수 있는 해결책이 안 나오면 회담을 중지해도 좋다는 내용이 있다.
이명박 대통령의 독도 방문으로 한·일이 대립하는 상황에서 여야 대선 주자들이 독도에 대한 인식을 두고 공방을 벌이고 있다.



“독도는 의제서 빼라 일 거부 땐 회담 중단”
당시 이동원 외무에게 지시
일본 외무성 문서에서 확인

 발단은 지난 2일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가 “박정희 전 대통령이 1965년 딘 러스크 미 국무장관에게 그 섬(독도)을 폭파시켜서 없애버리고 싶었다고 말했다”고 하면서다. 이에 박근혜 캠프의 조윤선 대변인은 11일 “외교문서에 따르면 이 발언은 일본 측에서 한 것으로 돼 있다”며 문 후보의 주장을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와 거짓말’로 규정했다.



 문 후보 측은 12일 반박자료를 내고 일본이 그 말을 한 것은 사실이지만 박 전 대통령도 이 발언을 했다고 물러서지 않았다. 문 후보 측은 미국 국립문서보관소의 국무부 기밀대화 비망록을 인용해 박 전 대통령이 65년 6월 한·일협정 타결 직전 미국을 방문해 독도 폭파 발언을 했다고 제시했다.



 하지만 12일 본지가 호사카 유지(保坂祐二·독도종합연구소 소장) 세종대 교수에게서 입수한 일 외무성 문서(1965.6.22. 15-226·사진)에 따르면 당시 박 전 대통령이 독도 수호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일본 정부에 전달한 사실이 확인됐다. 박 전 대통령은 독도를 한·일 회담 의제에서 빼라고 지시했고, 일본이 거부하면 회담을 중단해도 좋다는 지시를 당시 이동원 외무부 장관에게 지시했다는 내용이 일본 측 기록에 명기돼 있다.



 문서는 시이나 에쓰사부로(推名悅三郞) 당시 일본 외상이 한·일 국교기본조약 서명 하루 전인 65년 6월 21일 협상 상대인 이동원 당시 외무장관과 나눈 대화를 기록한 것이다. 호사카 교수는 일본 외무성을 상대로 일본 학계와 시민단체가 2006년 제기한 외교 문서 공개 청구 재판에서 이를 입수했다고 밝혔다.



 문서에 따르면 당시 도쿄에 머물던 이 장관은 “박 대통령은 독도 문제를 한·일 회담 의제 외(外)로 하라고 지시하셨다”며 “본건은 한국 정부의 안정과 운명이 걸린 중대한 문제이므로 만약에 한국 측이 수락할 수 있는 해결책이 나오지 않는다면 한·일 회담을 중지해도 좋다고까지 지시하셨다”고 일본 측에 밝혔다. 이에 대해 호사카 교수는 “한·일 외교 정상화를 위한 기본조약 서명 하루 전에 박 대통령이 독도 문제를 어떻게 인식했는지를 알 수 있는 중요한 문서”라고 말했다. 이 같은 압박이 먹혀들어 다음 날 서명된 조약엔 독도가 분쟁지역이란 말이 삭제됐다고 호사카 교수는 주장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