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등어, 가격 쫄깃해졌네

한때 값이 뛰어서 ‘금등어’라고까지 불리던 고등어가 다시 서민 생선이 됐다.



폭염에 전년보다 2배 잡혀
대형마트서 한 마리 1000원

 농수산물유통공사 생물 고등어 전국 평균 소매가에 따르면 지난해 7월 4082원이던 고등어 한 마리(중품·350~500g) 가격은 올해 같은 기간 3004원으로 떨어졌다. 8월 가격도 3875원에서 2638원(10일 기준)으로 낮아졌다.



 고등어를 서민의 품으로 돌아오게 만든 건 바로 폭염이다. 올여름 찜통 더위에 바닷물의 온도가 예년보다 높아지면서 난류성 어종인 고등어의 어획량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국립수산과학원의 수온 변화 데이터를 보면 폭염이 한창이던 이번 달 1~8일 남해 평균 수온은 24.6도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22.9도)보다 1.7도나 높다. 어획량도 덩달아 높아졌다. 8일 부산 공동어시장 경매에 풀린 고등어 물량은 248.4t 으로, 전년 대비(111.7t) 두 배 넘게 증가했다.



 사정이 이렇자 대형마트에선 고등어 한 마리 가격을 1000원대까지 낮춰 팔고 있다. 롯데마트는 1500원대인 고등어 한 마리(300g)를 15일까지 1000원에 판매한다. 이마트도 3980원짜리 고등어(450g)를 2980원에 판다.



황규탁 롯데마트 수산 담당 MD(상품기획자)는 “지난해 7월까지만 해도 3000~5000원에 팔리던 고등어가 올해는 가격이 저렴해져 8월 이후 매출도 두 배 이상 늘었다”고 말했다.



채승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