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천 심사 때 현기환·현영희 수차례 문자·통화했다

현영희(左), 현기환(右)
4·11 총선 새누리당 비례대표 후보를 결정했던 지난 3월, 현영희(61) 의원과 공직후보자추천위원이었던 현기환(53) 전 의원이 수차례 연락을 주고받은 사실이 확인됐다.



검찰, 통화 내역 확인

 검찰 관계자는 12일 “두 사람의 통화 내역을 분석한 결과 3월 14일과 18일 수차례 문자 및 통화를 교환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14일에는 현 의원이 현 전 의원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냈고, 18일에는 현 의원이 현 전 의원에게 전화를 걸었다는 것이다. 14일은 현 의원이 현 전 의원에게 공천을 부탁하기 위해 3억원을 건넸다는 15일의 전날이다. 18일은 새누리당 비례대표 후보 명단이 발표된 20일을 이틀 앞둔 시점이다. 부산지검 공안부는 이들의 연락이 현 의원이 공천을 받기 위한 모종의 ‘거래’와 관계가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수사 중이다.



 그러나 현 전 의원은 지난 10일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현 의원에게 문자를 보내거나 통화한 기록은 공천기간 내내 없다”고 부인했다. 그는 “문자의 경우 너무 많이 오니깐 확인도 안 하고 삭제할 수도 있고, 통화의 경우 비서한테 전화기를 맡겨도 나한테 메모를 남기는데 (현 의원과의 통화는) 기록으로 찾아볼 수 없다”고 설명했었다. 현 전 의원은 3억원 전달을 중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조기문(48) 전 새누리당 부산시당 홍보위원장과 3월 15일 통화한 사실을 부인하다가 검찰이 이를 밝혀내자 “먼저 전화하지는 않았고 (조씨에게서 연락이 와) 짧게 통화했을 수 있다”고 해명한 바 있다.



 검찰은 16일 오전에 조씨가 현 의원과 1분간 통화한 것 역시 새로 밝혀내고 이들이 어떤 말을 주고받았는지 조사 중이다. 16일은 의혹을 제기한 정동근(37·현 의원의 전 수행비서)씨가 조씨에게 서울역에서 3억원을 준 다음 날이다. 검찰은 제보자 정씨를 주말에도 불러 현 의원이 공천 대가로 현 전 의원에게 3억원을 건넨 정황에 대한 보강조사를 이어 갔다. 또 현 의원이 친박 의원들과 부산지역 총선 출마자에게 정씨 등의 차명으로 후원금을 전달하거나 격려금 형식으로 돈을 전달한 혐의를 확인하는 작업도 벌였다.



 한편 조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13일 오전 부산지법에서 열린다. 당초 10일에서 13일로 연기된 것에 대해 검찰 주변에서는 “조씨의 말 바꾸기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증거인멸과 말 맞추기 할 시간을 3일이나 더 준 건 이해하기 어렵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검찰 관계자는 “조씨 측에서 어떤 반론을 제기해도 조씨가 3억원을 받았다는 사실 자체를 바꾸긴 어렵다는 자신감이 있다”며 “강압수사 등 훗날 제기될 수 있는 의혹을 사전에 차단하려는 의미도 있다”고 강조했다.



■ 관련기사

▶ '돈 전달' 조기문 대포폰 확인…오늘 구속여부 결정

▶ 현기환 전 의원 이의신청…한나라, 제명 보류

▶ 이상돈 "공천헌금 의혹, 비대위 모두에 도덕적 책임"

▶ 새누리, 기부금 낸 사람 신상정보 공개 확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