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기업 채용 내달 ‘큰 장’

삼성을 비롯한 주요 그룹들이 다음 달 초부터 하반기 공채를 시작한다.



삼성, 3일 하반기 전형 시작
전경련 “상반기보다 늘 듯”

 12일 주요 그룹에 따르면 삼성은 내달 3일 신입사원 전형에 들어간다. 대졸 신입사원 4500명, 전문대졸 1500명, 고졸 4000명, 경력 2500명에 기능직을 더해 1만3000여 명을 뽑는다. 삼성은 대졸 신입사원의 10%를 각 대학 총장으로부터 추천받은 저소득층 출신으로 채울 계획이다. 내년에도 저소득층 대졸사원을 450여 명 선발하고, 현재 25% 안팎인 지방 소재 대학 출신의 비중을 35%까지 확대한다. 상반기에 이미 4100명을 뽑은 SK그룹은 하반기에 3000명을 추가 선발한다. 하이닉스반도체를 인수한 효과로 인해 올해 채용규모(7100여 명)는 지난해보다 40% 확대됐다.



 LG그룹은 하반기에 대졸신입 3000명, 경력사원 800명, 고졸사원 3400명을 포함해 총 7700명을 뽑는다. 다음 달 채용에 들어간다. GS도 이르면 내달 채용을 시작한다. 대졸 신입사원 350명, 고졸사원 100명 등 1400명을 선발한다.



 현대자동차 그룹 또한 조만간 하반기 채용 규모를 확정하고 전형을 시작할 계획이다. 올해 채용 목표는 그룹 출범 이후 최대인 7500명이다. 롯데그룹은 내달 4일부터 전형을 시작한다. 고졸과 대졸사원을 구분하지 않는 게 특징이다.



하반기 1355명을 선발할 계획인 대한항공은 전형 일정을 10월 이후로 잡고 있다. 일반직 300명, 객실승무원 805명, 운항승무직 85명, 기술직 165명 등이다. 하반기에는 고졸 사원을 뽑지 않는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다음 주 채용계획을 확정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은 곧 대졸 신입사원 250명, 생산직 350명의 하반기 공채 작업에 들어간다. 포스코는 하반기에 고졸 2800명을 포함해 총 4800명을 선발한다. 한화는 3400명 채용이 예정돼 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안종현 고용복지팀장은 “대기업들은 경기 침체에도 대부분 연초에 세웠던 채용 계획을 축소하지 않기로 했다”며 “전체적으로 올 하반기 채용 규모는 상반기보다 소폭 늘어날 전망”이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