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싼 LTE만 권하는 이통사 꼼수…가계통신비 '빨간불'

[앵커]

요즘 스마트폰 새로 가입했다 하면 4세대 이통통신, 즉 LTE입니다. 문제는 LTE보다 요금이 싼 기존 3G는 가입하고 싶어도 못한다는 겁니다. 가뜩이나 부담되는 가계 통신비 걱정입니다.

김소현 기자입니다.


[기자]

스마트 폰을 보러왔다고 하자 가는 곳마다 LTE 폰을 권합니다.

[이동통신 판매원 : 3G하시는 것보다 LTE 쓰시는 게 나으실 것 같은데….]

3G로 가입 할 수 있는 단말기는 거의 찾을 수가 없습니다.

[이동통신 판매원 : 신형은 다 LTE에요.]

이동통신사들이 LTE 폰을 팔기 위해 판매점을 독려하는 데는 다 이유가 있습니다.

비슷한 통화량을 제공할 때, LTE 요금이 기존 3G 요금보다 높기 때문입니다.

[이동통신사 관계자 : LTE 판매 목표를 따로 주고 목표를 달성 못하면 보조금을 환수해서 LTE를 먼저 팔게하는…]

이런 집요한 영업 덕분에 LTE 가입자 수는, 현재 추세라면 올해안에 1600만을 넘어설 전망.

전 세계 LTE 가입자 3명 중 1명은 한국인이 될 날이 머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일인당 평균 통신비가 5만원을 넘어서고, 통신비 연체액이 1조 6천억원에 달하는 현실이 걱정스럽습니다.

특히 올 상반기 이통사들은 LTE 가입자 유치를 위해 4조원을 넘게 쏟아 부었습니다.

이런 막대한 비용을 보전 하기 위해, 수익률이 높은 LTE 가입에 열을 올릴수 밖에 없는 상황.

[강수영/녹색소비자연대 간사 : 가입자 75% 이상이 LTE 요금제로 가입…. 소비자들이 선택하고 싶지 않아도 LTE 요금제로만 몰고가….]

감독 기관인 방송통신위원회가 최근 과도한 보조금 지급 등을 강력히 제재하고 나섰지만, LTE 가입자가 이미 천만명에 육박해, 늑장 대응이란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LTE 폭발 성장…올해 세계 가입자 5000만명 예상연말 세계 LTE 가입자 3명 중 1명은 한국인이통사, 가입자 1명 모으는데 700만원 쓴다다음달 스마트폰 가입자 3천만명 시대 열린다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