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선 파행 위기…박근혜의 '마이웨이' 승부수 통할까?

박근혜 후보가 대선 후보 경선 파행이라는 위기 앞에서 또다시 '마이웨이'를 택했습니다.



[김영우/새누리당 대변인 : 경선은 우리 당의 정치 이벤트 아니고 국민 약속이다. 경선 일정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



박 후보는 내일(5일) 상암동에서 열리는 경선 후보 정책토크와 6일 서울지역 합동연설회에 예정대로 참석키로 했습니다.



앞서 어제 박 후보는 비박근혜계 주자들의 경선 일정 변경 요구에 대해 "다른 어떤 의도가 있는게 아닌가"라며 강도높게 비난했습니다.



고비 때 마다 원칙을 강조하는 박 후보의 '마이웨이' 정치는 여러차례 이어져 왔습니다.



완전국민경선제 도입 등 경선룰 변경 문제를 두고 벌인 비박근혜계 주자들과의 싸움에서도 '강행'을 선택했습니다.



경선 불참 압박이 있었지만 결국엔 현행 룰 대로 경선이 진행됐고 김문수 후보가 경선에 참여하면서 KO승을 거뒀다는 게 정치권 안팎의 평가입니다.



올 초 비상대책위원회를 이끌 때도 김종인 전 비대위원을 향한 당내 퇴진 요구를 묵살하고 김 전 위원을 앞세워 강도높은 쇄신을 밀어붙였습니다.



잇단 새누리당의 쇄신 분위기는 총선 승리를 이끌었고 당 안팎의 잡음을 잠재웠습니다.



박근혜식 마이웨이 정치에 대해 '소통부재' '독재'라는 지적이 나오지만 박 후보는 결과로 승부해왔습니다.



이번 '돈 공천' 파문에서도 어김없이 꺼내든 마이웨이 정치가 통할지 아니면 더 큰 위기를 부르게될 지에 관심이 모아집니다.

관련기사

비박3인, 공천헌금 파문 집중공세김수한 "경선일정 차질없이 진행해야"박근혜, 비박 보이콧에도 경선일정 계획대로김영우, 새누리 대변인직 사퇴새누리 비박3인, 경선일정 보이콧…경선 중대고비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