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00번째 메달의 주인공은…펜싱 男 단체

한국의 100번째 메달이 금메달로 장식됐다. 그 주인공은 100번째 메달로 전혀 예상치 못한 남자 펜싱 사브르 대표팀이었다.

구본길(23·국민체육진흥공단), 김정환(29·국민체육진흥공단), 오은석(29·국민체육진흥공단), 원우영(30·서울메트로)으로 구성된 대표팀은 3일(현지시간) 영국 엑셀 런던 사우스 아레나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루마니아를 45-26으로 꺾었다. 승리가 확정되자마자 선수들은 얼싸안고 좋아했다. 사브르 대표팀은 한국 펜싱 역사상 첫 단체전 금메달을 목에 걸게 됐다.

한국은 8강전부터 보여줬던 특유의 공격으로 경기를 주도했다. 결승에 처음 진출했음에도 긴장한 기색 없이 과감한 공격을 펴 상대를 제압했다. 개인전 메달 후보로 예상됐던 에이스 구본길 외에 김정환, 원우영, 오은석 등 누구 하나 부족한 플레이를 보이지 않았다.
이번 메달은 한국의 100번째 메달이기도 하다. 한국은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에서 양정모(레슬링)가 첫 금메달을 따낸 이래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까지 91개의 금메달을 수확했다.

한편 앞서 열린 3~4위전에서는 이탈리아가 러시아를 45-40으로 꺾고 동메달을 차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