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진혁, 김법민 8강행…임동현은 탈락

오진혁과 김법민이 런던올림픽 남자양궁 개인전에서 나란히 8강에 올랐다. 그러나 예선 랭킹 라운드에서 세계신기록을 세웠던 임동현은 16강에서 탈락했다.



김법민은 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로즈 크리켓 그라운드에서 열린 대회 16강전에서 단 올라루(몰도바)를 세트점수 7-1(28-26, 28-26, 26-26, 28-26)로 가볍게 제쳤다. 오진혁은 앞서 열린 16강전에서 라팔 도브로볼스키(폴란드)를 6-0(28-27, 28-23, 27-25)으로 꺾었다.



김법민은 8강전에서 중국의 에이스 다이샤오샹과 맞붙는다. 오진혁은 8강전에서 빅토르 루반(우크라이나)과 대결한다. 한편 대표팀의 에이스 임동현은 16강전에서 릭 판 데르 펜(네덜란드)에게 1-7(25-29, 27-27, 26-27, 27-29)로 져 탈락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