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집값 60% 넘는 대출 44조 … ‘깡통주택’ 공포

집값의 60%를 넘는 은행 주택담보대출 잔액이 44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주택담보대출(282조원)의 15%가 넘는 규모다. 집값이 더 떨어지면 자칫 ‘깡통주택’이 될 우려가 있는 집이 그만큼 많다는 얘기다.



값 더 하락 땐 부실 위기
신용대출로 전환 유도

 1일 금융감독원이 강석훈 새누리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3월 말 현재 담보대출비율(LTV·Loan To Value) 60%를 초과하는 은행 대출 잔액이 44조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41조4000억원) 이후 석 달 새 2조6000억원이나 늘었다. 구간별로는 60% 초과~70% 이하가 35조8000억원, 70% 초과~80% 이하가 5조3000억원, 80% 초과가 2조9000억원이었다. LTV 60% 초과 대출이 전체 주택담보대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해 말 15%에서 올 3월 15.6%로 증가했다.



 LTV는 대출액을 주택가격으로 나눠 산정한다. 10억원짜리 집을 담보로 6억원을 빌렸다면 60%가 된다. 금융당국은 이 비율이 서울과 수도권은 50%, 지방은 60%를 넘지 않도록 은행을 지도하고 있다. 이 비율을 넘기면 은행이 초과분에 대해 원금 상환을 요구하는 경우가 많다. 올 들어 5월까지 담보가치가 하락하거나 신용등급이 떨어지는 등의 이유로 원금을 일부 상환한 대출은 1만5000건, 3000억원으로 집계됐다.



 LTV가 특히 문제가 되는 곳은 수도권이다. 서울 주변 신도시와 인천·용인·과천·분당 등의 집값 하락세가 두드러진 탓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은행의 평균 LTV가 48.5%로 전반적으론 양호하지만 이들 지역의 LTV가 급격히 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이들 지역에 대한 긴급 실태조사를 한 뒤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대책을 내놓을 예정이다. 금융당국은 최근 LTV가 60%를 초과하더라도 당장 상환을 요구하지 말고 초과 대출분을 신용대출이나 장기상환분할대출로 전환해줄 것을 은행에 요구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