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적과의 동침’… 구글 들어간 저커버그 여동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스북의 창업자 마크 저커버그(28·아래 사진 왼쪽)의 여동생 애리얼(23·오른쪽)이 구글 직원이 됐다. 지난달 31일 구글이 소셜미디어 마케팅업체 ‘와일드파이어’를 2억5000만 달러(약 2850억원)에 인수하면서다. 고용을 승계하는 인수였기에, 와일드파이어에서 개발자로 일하는 애리얼은 자동으로 구글 소속이 됐다. 뜻하지 않게 ‘오빠의 적진’에서 생활하게 된 셈이다.



저커버그의 누나 랜디(30)는 이날 트위터에 “페이스북이 아닌 구글에서 일하는 저커버그 가족이 또 생겼다”고 글을 남겨, 저커버그 집안에 구글 직원이 또 있음을 암시했다.



 마크 저커버그는 유대계 부모의 1남 3녀 중 둘째다. 랜디는 2005년부터 지난해까지 6년간 페이스북에서 일했고, 지금은 CNBC 방송국의 계열사에서 실리콘 밸리에 대한 리얼리티 TV쇼 프로듀서로 일하고 있다. 여동생 도나는 프린스턴대에서 박사과정을 밟고 있으며, 막내 애리얼은 캘리포니아주 클레어몬트 매케나대에서 컴퓨터공학을 공부한 뒤 지난해 첫 직장으로 신생 벤처사 와일드파이어에 입사했다. 오빠가 페이스북에서 일할 것을 권유했지만, 애리얼은 “나만의 길을 가겠다”며 거절했다.



 와일드파이어는 기업들의 SNS를 통한 광고, 홍보를 지원하는 서비스 업체다. 나이키·아마존·오길비·버진 같은 대기업들의 SNS 마케팅도 담당하고 있다. 페이스북의 자체 마케팅을 담당하는 주요 협력사이기도 하다. 외신들은 “구글의 이번 인수는 페이스북의 마케팅 노하우를 자사의 SNS인 ‘구글플러스’에 활용하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심서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