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드민턴 '져주기' 전원 실격, 한국 선수는…



세계배드민턴연맹(BWF)이 ‘고의 패배’를 시도한 선수들에게 초강경 카드를 꺼냈다.



영국 로이터 통신은 BWF가 런던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조별리그에서 벌어진 ‘고의 패배’ 경기와 관련해 한국ㆍ중국ㆍ인도네시아 등 8명의 선수를 실격(disqualify) 처리했다고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하지만 런던올림픽에서 퇴출(expel)되지는 않았다.



실격 선수는 세계 1위 왕샤올리-위양 조(중국)를 비롯해 인도네시아의 그레이시아 폴리-메일리아나 자우하리 조(인도네시아), 한국의 정경은-김하나 조, 하정은-김민정 조 등 8명이다.



로이터 통신은 “이들 선수들은 토너먼트에서 좀 더 쉬운 상대와 맞붙기 위해 고의로 네트에 걸리도록 라켓을 치는 등 패배 시도를 했다”며 “부끄러움을 모르는 배드민턴 선수들이 이익을 위해 일부러 졌다”고 비난했다. BBC와 가디언 등도 “중국과 한국의 배드민턴 선수들이 경기에 이기려는 노력을 하지 않고 스포츠정신을 훼손시켰다”고 했다.



이후 BWF는 청문회를 진행했다. 한국팀에서는 성한국 감독과 정경은 등 선수 4명이 참석해 의견 진술을 했다. 성 감독은 “일부러 경기에 지기 위한 고의성이 있었는지를 질문받았다”고 말했다.



이번 실격 처분은 최근 승부 조작 근절을 강조했던 자크 로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의 의지가 반영됐다는 것이 외신들의 분석이다. 파문이 확산되자 IOC는 재발 방지를 위해 선수 8명 전원을 퇴출하라고 BWF에 강력히 주문했지만, 퇴출 카드는 나오지 않았다. 하지만 CNN 등 일부 언론들은 한국 등 고의 패배 팀에 대해 ‘퇴출’ 결정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연루된 선수들이 개인전에 출전할 수 있을지 여부는 BWF의 발표가 있을 때까지 알 수 없다.



◇중국이 시작하자 한국ㆍ인니 따라가=고의 패배는 중국이 먼저 시도했다. 세계랭킹 1위인 왕샤올리-위양조는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정경은-김하나조를 상대로 고의 패배를 했다. 같은 팀 톈칭-자오윈레이 조와 결승에서 만나기 위해서는 조 2위가 돼야 했기 때문이다. 이어 열린 경기에서는 하정은-김민정 조와 폴리-자우하리 조가 서로 지려고 했다. 세계랭킹 1위인 왕샤올리-위양 조와의 대결을 피하기 위해서다.



한국과 인도네시아 팀은 이번 실격 결정이 억울하다며 BWF에 이의를 제기할 예정이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성 감독이 ‘중국이 먼저 고의 패배를 시작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에릭 토히르 인도네시아 올림픽선수단장은 AP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이 그간 수차례 이런 일(고의 패배)을 했는데 한 차례도 BWF에서 제재를 받지 않았다”면서 “BWF에 이의를 제기하는 한편, 중국팀도 함께 제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