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초 멈춤 신아람 경기 오스트리아 심판 "판정은 정확했다"

1초가 멈추면서 편파 판정 논란을 빚었던 신아람 경기의 바바라 차르(오스트리아) 심판은 규정에 따라 판정했으며, 판정은 정확했다고 주장했다.



차르는 31일 오스트리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국제펜싱연맹의 기술위원회 등의 검토에서도 내 행동이 맞았다는 점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차르는 "이번 논란은 시간 계측에서 비롯됐는데 시간 계측에 대한 나의 통제권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경기가 진행되는 피스트(piste)에만 주목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