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돌싱女 "잘생긴 남자 골라 결혼해 살아보니…"

결혼 전에는 어깨를 으쓱할 정도로 자랑스럽게 여겼던 배우자 조건이 실제 살아보니 오히려 부담만 됐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돌싱女 27%, “전 남편의 ‘핸섬한 외모’, 살아보니 단점”, 돌싱男 35%, 전 배우자의 ‘출신배경’ 부담됐다

-경제력은 결혼 후에도 여전히 중요

재혼전문 사이트 '온리-유'가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대표 손동규)와 공동으로 7월 27일 ∼ 8월 1일 전국의 재혼희망 돌싱 남녀 528명(남녀 각 264명)을 대상으로 ‘전 배우자의 각종 조건 중 결혼 전에는 장점으로 생각했으나 실제 살아보니 단점으로 바뀐 사항’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이 질문에 대해 남성은 응답자의 35.2%가 ‘(명문가라는) 출신배경’이라고 답했고, 여성은 27.3%가 ‘(잘 생긴) 외모’로 답해 각각 가장 높은 비중을 자치했다.



다음으로는 남성의 경우 ‘박학다식’(19.7%) - ‘미모’(17.8%) - ‘인간관계’(15.5%) 등의 순으로 답했고, 여성은 외모에 이어 ‘(호탕한) 남성적 기질’(24.2%) - ‘출신배경’(18.2%) - ‘인간관계’(11.4%) 등의 순으로 살아보니 단점인 조건들을 나열했다.



‘경제력’이 결혼 후 단점으로 작용했다는 응답자는 남성 3.8%, 여성 4.5%에 지나지 않아 경제력은 결혼 전이나 결혼 후나 변함없이 중요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