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팀을 농락해?" 중국 배트민턴 '져주기' 논란

런던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조별리그 경기에서 중국팀이 한국팀 '져주는 경기'를 펼쳤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일(현지시간) 새벽 열린 배드민턴 여자복식 A조 최종전에서 세계랭킹 8위인 한국의 김하나(삼성전기)-정경은(KGC인삼공사)조는 세계랭킹 1위인 중국의 왕샤오리-위양 조를 상대로 2-0(21-14, 21-11)의 완승을 거뒀다.



하지만 중국의 왕샤오리-위양조는 경기내내 실력과 걸맞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여러차례 고의로 서비스를 잘못하거나 넘어오는 공을 놓치기도 했다. 보다못한 한국 대표팀 감독도 중국선수들의 태도에 대해 심판에게 항의했다.



일부에서는 이 팀이 4강에서 같은 중국팀과 맞붙는 것을 피하기 위해 고의로 '져주기' 경기를 펼쳤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이보다 앞서 열린 D조 예선 경기에서 세계랭킹 2위인 중국의 톈칭-자오윤레이조가 패해 조 2위로 8강에 올랐다. 일정상 왕샤오리-위양 조가 A조 1위로 4강에 오를 경우 중국팀끼리 맞붙어야 하는 상황이 된다. 이날 한국팀에 패한 왕샤오리-위양 조는 세계랭킹 3위인 한국의 김민정-하정은 조와 다음 승부를 벌이게 됐다.



논란이 커지자 세계배드민턴연맹(BWF)도 조사에 착수하기로 했다. 파이산 랑시키트포 세계배드민턴연맹 부회장은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져주기 게임을 했다는 것이 사실이라면 부끄러운 일"이라고 말하며 "그런 행동은 올림픽 정신을 모욕하는 행위"라며 조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