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재범 4강 상대 이반, 노홍철 닮은 외모 화제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유도 금메달' 김재범의 준결승 상대였던 러시아 선수가 노홍철을 닮은 외모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방송인 노홍철은 1일 자신의 트위터에 '아닌데!아닌데! 나 아닌데! 라고 자신있게는 말못하겠thㅓ요!'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올렸다. 뮤지컬 '잭더리퍼' 포스터 속 신성우, 흑백 영화에 등장하는 이름 모를 한 남성, 심지어 과장된 표정의 개 사진까지 노홍철 닮은꼴로 선정됐다. 그 중 가장 시선을 사로잡는 것은 한 유도선수가 기뻐하는 모습을 찍은 사진이다.



사진 속 인물은 31일 2012 런던 올림픽 남자 유도 81㎏급 준결승전서 김재범과 경기를 펼쳤던 이반 니폰토프(러시아)다. 김재범은 이반에게 업어치기 절반승을 거두며 결승전에 진출해 결국 금메달을 따냈다. 이반은 이어진 동메달 결정전에서 일본 선수를 누르고 동메달을 따냈다. 이 과정에서 이반은 노홍철의 전매특허인 격렬히 기뻐하는 표정을 지었고, 이를 지켜보던 노홍철이 그의 모습을 캡처해 올린 것.



네티즌들은 '역시 노홍철은 러시아의 핏줄이었어' '앞 선수와의 격렬한 대비 좀 봐ㅋㅋ' 등의 반응을 보였다.



원호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