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광수 대표 "화영, 밤 늦게 찾아와 울면서…"

티아라에서 퇴출된 화영이 31일 밤 소속사 김광수 대표를 만나 후회의 눈물을 쏟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일간스포츠가 보도했다.



김 대표는 1일 오전 일간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30분간 쌍둥이 언니 효영과 함께 와서 '속상하다. 죄송하다'면서 울다갔다. 계약 해지 발표 후 처음으로 만난 거다. 왜 이렇게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번졌는지 괴로워 하더라. 지켜보는 나도 가슴이 너무 아팠다"며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김 대표는 "당분간 화영 없이 티아라 활동은 계속된다. 티아라 멤버들도, 화영도 이번 사태의 피해자인 것은 똑같다"면서 "자식들이 이러니 참 마음이 아프다. 마지막에 화영·효영 자매에게 그저 '기다릴게'라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이전의 강경한 분위기에 비해 한결 누그러진 것으로, 티아라 사태가 화해 국면을 맞을 지에 관심을 쏠리고 있다. 화영은 김 대표를 만나기 한 시간 전인 밤 10시 30분께 자신의 트위터에 '많은 사랑을 주셨는데 팬들께 실망만 시켜드렸다. 죄송하다'면서 '이제 그만 멈춰달라. 팬과 코어콘텐츠미디어 식구분들께 죄송하다. 앞으로 더 성숙하고 발전된 모습으로 인사드리겠다'며 사과의 글을 남겼다.



-화영·효영 자매와 어떻게 만나게 된 건가.



"화영이 마지막 인사를 하겠다면서 늦은 밤 사무실로 왔다. 트위터에 화영이가 글을 남기고 한 시간 정도 후였던 것 같다. 언니와 함께 와서 30분 내내 울다갔다. '많이 속상하다고 죄송하다'는 얘기를 하더라. 사소한 감정을 억누르지 못하고 왜 그런 행동을 했는지에 대해 크게 후회하고 있었다."



-화영은 어떻게 지내고 있나.



"어린 나이에 이런 큰 사건을 겪고 있으니 얼마나 힘들겠나. 어제는 잘못된 행동에 대한 탓을 하기 보다는 다독여 줬다. 원래 티아라는 숙소 생활을 하지 않아 언니, 부모님과 함께 지내고 있다."



-화영이 소속사와 갈등이 있는데 언니 효영은 잔류할 수 있나.



"그 얘기는 지금은 하고 싶지 않다. 그냥 두 자매에게 '사장님이 기다릴게'라는 말만 했다. 언니도 지금 이 상태에서 당장 활동을 할 수는 없지 않겠나."



-다른 티아라 멤버들은 어떤가.



"멘붕이란 말이 딱 맞을 것 같다. 티아라 멤버들도, 화영도 모두 사태가 너무 커져 패닉상태다. 티아라 멤버들은 자신들이 왕따를 시킨 나쁜 집단으로 몰리는 걸 속상해 하면서도 동생을 잘 감싸안지 못한 것에 대해 미안해 한다. 아주 작은 일이 엄청난 파장을 일으킬 수 있다는 걸 모두 배우고 있다. 티아라도 계속 펑펑 울기만 한다."



-왕따 사태가 계속 논란이 되고 있다. 화영이 팀을 떠나게 된 정확한 이유는 뭔가.



"자꾸 논란이 그쪽으로 번져서 안타깝다. 어느 팀이든, 어떤 사회관계든 갈등이 있다. 멤버들 사이에 잡음이 있다고 퇴출을 시키지는 않는다. 제일 화났던 건 화영이 지난 달 27일 KBS 2TV '뮤직뱅크'생방송 무대를 펑크낸 것이다. 가수는 어떤 상황이든 무대에서 노래를 부르고 팬들과 약속을 지켜야 한다. 가수를 위해 일하는 수많은 스태프를 봐서라도 그렇다. 그걸 지키지 못한 것은 가수로서 최소한의 의무를 하지 않은거다. 그런 실수를 눈감아줄 수는 없다."



-화영이 재합류할 가능성은.



"화영이에게 말했듯이 '기다린다'는 말밖에 할 수 없다. 지금 갑자기 화해를 하고 복귀하기는 힘들거다. 티아라도, 화영도 상처가 너무 깊다. 지금 이 심경을 표현해야 할 지 모를 정도로 내 마음도 복잡하다."



-티아라 활동은.



"우선은 화영 없이 티아라 활동을 재개할 거다. 당초 12월께 합류하기로 예정됐던 새 멤버가 조만간 투입될 거다. 쇼프로그램 출연은 쉬고, 오는 8월 11일 콘서트는 강행한다. 티켓 환불이 엄청나다고 보도가 됐는데 사실과 다르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경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