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멈춰버린 1초' 신아람, 국제펜싱연맹에서 '페어플레이상' 받는다

'멈춰버린 1초'의 주인공인 펜싱 신아람(26, 계룡시청)이 국제펜싱연맹(FIE)으로부터 '페어플레이상'을 받는다.



박용성 대한체육회장은 3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올림픽파크 메인프레스센터(MPC)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제펜싱연맹이 신아람에게 페어플레이상을 주겠다고 요청해 올림픽 기간 중 메달 혹은 트로피를 수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아람은 지난달 30일 런던올림픽 펜싱 에페 준결승전에서 독일의 브리타 하이데만과 연장 접전 끝에 5-6으로 패했다. 연장에서 남은 1초가 좀처럼 끝나지 않아 상대의 공격을 허용한 게 원인이었다. 한국 측이 국제펜싱연맹에 공식적으로 항의했고, 펜싱연맹은 "경기시간이 얼마나 남아있는지 결정할 수 있는 권한은 심판에게 있으며 심판은 마지막 공격을 인정했다"며 한국의 이의 제기를 기각했다. 대신 신아람이 결과에 승복하고 동메달 결정전에 임한 점을 들어 특별상을 수여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발표에 대해 네티즌들은 "오히려 면죄부를 주는 게 아니냐", "특별상이 아니라 제대로 된 판정과 심판진의 사과가 필요하다"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