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날씨와 건강] 8월 1일



바르는 여드름 치료제·향균제는 자외선에 민감하개 반응해 피부 발진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해당 약제를 사용한다면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고 외출하며, 3시간마다 덧바릅니다. 햇빛이 강할 때는 외출을 삼가는 것이 좋습니다.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www.brmh.org)

피부과 윤현선 서울의대교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