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아람 오심 과학적으로 입증, 3번 공격에만…





"멈춰버린 1초 공격은 무표다."



2012 런던올림픽 펜싱 여자 에페 개인전 준결승에서 신아람(26·계룡시청)이 '멈춰버린 1초' 때문에 패배한 것과 관련된 판정이 오심이었다는 과학적인 근거에 의한 주장이 제기됐다고 일간스포츠가 보도했다. 신아람은 30일 영국 엑셀 런던 사우스 아레나에서 열린 펜싱 여자 에페 개인전 브리타 하이데만(독일)과의 준결승에서 연장 승부 끝에 마지막 1초가 남은 상황에서 찌르기를 당해 5-6으로 졌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시간센터 권택용 박사는 31일 "신아람의 펜싱 경기 비디오 판독 결과, 하이데만(독일)이 세 번 공격하는 데 걸린 시간이 각각 0.06초, 0.19초, 1.17초로 모두 1.42초가 걸린 것으로 분석됐다"면서 "공개되지 않은 뒤로 빠지는 동작까지 고려한다면 그보다 더 걸렸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권 박사는 "네 번째 득점으로 이어진 공격은 분명히 경기가 끝난 이후에 이루어진 것이므로 무효"라면서 "과학적으로 볼 때 오심"이라고 확신했다. 신아람은 종료 1초를 남기고 상대의 공격을 세 차례 막아냈지만 경기시간이 줄어들지 않았고, 결국 네 번째 공격을 막아내지 못해 승리를 내줬다.



권 박사는 하이데만이 인터뷰한 내용에도 과학적인 오류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하이데만은 "1초가 남긴 했다. 하지만 그것이 1.99초인지, 0.99초인지 아무도 알 수 없고, 1.99초라면 몇 번을 공격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빌트지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이에 대해 권 박사는 "타이머에 1초가 표시될 경우 0.01초에서 0.99초까지 남았다는 말이며, 그러므로 1.99초는 2초(1.01~1.99)에 해당한다"면서 "앞으로 스포츠 경기에서 타이머를 10분의 1초 또는 100분의 1초까지 표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