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우여 “만 60세 정년, 법제화 추진”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는 31일 KBS1 라디오를 통한 교섭단체대표 방송 연설에서 “현재 권고사항인 만60세 정년을 법적으로 의무화하도록 단계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경총 “청년 취업난 가중” 반대

 황 대표는 “정년 연장 법제화와 임금 피크제를 함께 추진하겠다”며 “일정 연령이 되면 임금을 단계적으로 깎는 대신 정년을 늘려 더 일할 수 있게 보장하면 기업 부담이 줄어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정년을 만60세로 연장하는 것을 목표로 하되 장기적으로는 만 65세, 2020년에는 70세까지 늘려 궁극적으로는 정년 제도가 무색해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이날 입장 자료를 내고 “실질 청년 실업률이 20%를 넘는 상황에서 일방적으로 정년 연장이 이뤄지면 청년층 취업이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반박했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